동네티비 포인트 랭킹 10 (2019.09.18)
RANK PLAYER POINT BET
1 동네헌병 8,002,540 ?회
2 BJ한별 258,024 ?회
3 짠꿰반점 78,315 ?회
4 마춰보자구용 74,022 ?회
5 잉붕어 66,335 ?회
6 당나구 64,230 ?회
7 토토왕 63,925 ?회
8 메시부인 63,580 ?회
9 좇대골잡이 62,260 ?회
10 림스 59,075 ?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LG의 남은 2주 일정 결과에 KBO리그 순위표가 상당 부분 결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는다 ⓒ한희재 기자[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LG가 탄탄한 마운드의 힘을 바탕으로 '추락'의 이미지를 완전히 벗었다. 가을야구 진출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 가운데 상위권 순위 결정에 중요한 팀이 됐다.

 

LG는 12일 현재 59승48패1무(.551)을 기록하며 리그 4위를 달리고 있다. 3위 두산과 경기차는 4경기지만, 5위 NC와 경기차는 5.5경기로 격차가 크다. 남은 일정을 고려하면 최소 4위로는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3월 5승3패, 4월 14승8패를 기록했던 LG는 5월 들어 12승14패를 기록하며 순위가 떨어졌다. 좋은 흐름을 타다 5월 이후 고꾸라졌던 지난해 악몽이 떠올랐다. 하지만 6월 14승10패1무로 반등하며 버텼고, 7월 9승9패에 이어 8월에도 5승4패를 기록하는 등 5할 이상에서 꾸준히 버티고 있다.

 

타선에는 다소간 부침이 있었으나 마운드가 워낙 탄탄하다. 외국인 원투펀치가 든든하게 버티는 가운데 불펜도 안정감이 생겼다. 실제 지난해 5.29였던 LG의 팀 평균자책점은 올해 3.86까지 떨어졌다. 리그 전체 평균자책점(5.17→4.29) 이상으로 낙폭이 컸다.

 

많은 관계자들은 “마운드가 탄탄한 LG라 급격히 추락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정우영의 복귀, 송은범의 가세, 그리고 11일 처음으로 홈런을 때린 외국인 타자 카를로스 페게로 등 팀 전력에 보탬이 될 만한 구석도 있다. 상위권 팀들과 맞대결 전적이 떨어지는 것은 아쉽지만, 현재 승률을 유지할 만한 힘이 있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게다가 2군에서 크는 자원들도 2군 관계자들의 부러움을 받는다. 긍정적인 대목이 많은 시즌이다.

 

이제 주목받는 것은 LG가 4위 이상의 성적에 도전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그래서 중요한 게 이번 주 일정이다. LG는 주초 홈에서 키움과 2연전, 그리고 주중에는 잠실 라이벌 두산과 2연전을 벌인다. 공교롭게도 키움은 2위, 두산은 3위다. 산술적으로 LG가 2·3위를 모두 추격해 2위 싸움을 3파전으로 만들 가능성, 2위 경쟁에서 멀어질 가능성, 혹은 한 팀이 2위 싸움에서 한숨을 돌릴 가능성을 모두 가지고 있다. LG의 시즌 최대 승부처다.

 

다음 주에는 잠재적인 가을야구 맞상대인 5위의 키를 쥘 가능성이 있다. LG는 8월 20일부터 홈 6연전을 치른다. 주초에는 KIA, 주중에는 NC, 주말에는 kt를 차례로 만난다. 현재 NC와 kt는 5위 싸움을 벌이고 있고, 막판 스퍼트를 올리는 KIA도 아직은 5위를 포기할 단계가 아니다. 세 팀으로서는 자신들은 LG를 잡고, LG가 다른 팀들은 이겨주길 바랄 수밖에 없다. LG로서도 2,3위 싸움을 포기할 단계가 아닐 만큼 마지막 승부처가 될 만하다.

  1. 추신수, 1볼넷 2삼진…3경기 연속 무안타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2. '닥터K' 크리스 세일, MLB 역대 최소 이닝 2천 탈삼진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3. 올해 홈런왕 30개 칠까…7년 만에 최소 홈런왕 가능성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4. 호날두 '셀프 칭찬' "메시 탁월하지만 난 다른 클럽에서 UCL 우승해봤다"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5. 美 매체 "류현진 ERA 신기록, 가능성 매우 낮다"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6. PS 진출 위한 시험대에 오른 뉴욕 메츠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7. ‘블론세이브’ 고우석, 위기 넘진 못했지만 승리 발판 됐다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8. ‘샌즈까지 가세’ 오리무중, 2019시즌 홈런왕 경쟁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9. '판정 항의에 퇴장' 울산 김도훈 감독, 상벌위 회부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0. 프리드릭 연착륙하고 양의지 오고…NC 5위 굳히기 희소식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1. 레알 시절 떠올린 호날두 "지단은 나를 특별하게 만들었다"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2. 흥미진진 K리그1 26R '울산-전북 우승경쟁…인천-제주 강등다툼'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3. SK 염경엽 감독의 조심스러운 행보…돌다리도 두드린다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4. 맨시티 스털링, '팀 조던' 멤버 되나…1천473억원 계약 가능성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5. 보아텡, “내 행동 비난 받을 만 해... 팬들에게 미안”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16. No Image

    사이영상 위해 무리 않겠다는 류현진 “지금처럼 실점 최소화 목표”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17. 12승 달성 류현진, 다음 선발 등판 일정은?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18. '필승조 변신' LG 송은범, 차명석 매직 통하나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19. 가을야구 가능성↑ LG의 남은 일정, 5강 순위 결정한다?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20. 불운의 아이콘 대구FC…'PK 성공률 꼴찌·골대 강타 1위'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141 Next
/ 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