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티비 포인트 랭킹 10 (2019.09.18)
RANK PLAYER POINT BET
1 동네헌병 8,002,540 ?회
2 BJ한별 258,024 ?회
3 짠꿰반점 78,315 ?회
4 마춰보자구용 74,022 ?회
5 잉붕어 66,335 ?회
6 당나구 64,230 ?회
7 토토왕 63,925 ?회
8 메시부인 63,580 ?회
9 좇대골잡이 62,260 ?회
10 림스 59,075 ?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북과 울산의 맞대결 장면


 

우승과 강등을 놓고 더욱 뜨거워지는 프로축구 K리그1 26라운드 무대에서 사실상 '승점 6'짜리 맞대결이 잇달아 펼쳐지게 돼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5라운드까지 진행된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19에서 우승팀과 강등팀의 윤곽이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우승은 사실상 현대가(家)의 맞대결로 좁혀진 상태다. 1위 울산 현대(승점 55)와 2위 전북 현대(승점 53)가 우승을 다툰다. FC서울(승점 46)이 현대가 다툼에 도전했지만, 지난달부터 추격의 동력을 잃고 우승 경쟁에서 다소 밀려났다는 평가다. 울산과 전북은 시즌 초반부터 '엎치락뒤치락' 선두 경쟁을 펼쳐왔고, 지난달 30일부터 울산이 박빙의 선두자리를 지키고 있다. 두 팀은 최근 무패행진 경쟁도 펼치고 있다. 울산은 15경기(10승 5무) 연속 무패를, 전북은 14경기(9승 5무) 연속 무패를 이어가며 1위 자리를 놓고 살벌한 신경전을 벌인다. 이런 가운데 울산과 전북은 16일 K리그1 26라운드에서 시즌 세 번째 맞대결에 나선다. 울산은 1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원정으로 전북과 만난다. 말 그대로 '미리 보는 결승전'이다. 전북은 이번 시즌 최다 득점(53골) 팀이고, 울산은 최소 실점(20골) 팀인 만큼 '창과 방패'의 대결이다. 앞선 두 차례 맞대결에서는 울산이 1승 1무를 기록해 '방패'의 우세함을 과시했다. 하지만 전북이 26라운드에서 울산을 잡으면 지난달 30일 내줬던 선두 자리를 18일 만에 되찾게 된다. 울산은 전북전을 앞두고 악재를 만났다. 김도훈 감독이 대구FC와 25라운드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해 전북전 벤치에 앉을 수 없다. 울산은 대구를 상대로 1-0으로 앞서다 후반 막판 동점 골을 내주고 비겨 전북과 승점 차를 벌릴 기회를 날린 만큼 이번 전북전 승리로 팀 분위기를 끌어올려야만 한다. 반면 전북은 25라운드에서 포항 스틸러스를 2-1로 꺾고 최근 2경기 연속 무승부에서 벗어나 상승세로 돌아섰다. 김신욱의 중국 진출로 최전방 공격진에 빈틈이 생겼지만 로페즈를 비롯해 한승규 등이 득점에 가세하며 공격진의 위력을 되찾은 게 긍정적이다. 

인천과 제주의 맞대결 모습


또 다른 '관심 경기'는 18일 오후 7시 인천전용구장에서 열리는 11위 인천 유나이티드와 12위 제주 유나이티드의 맞대결이다. '강등 경쟁'을 펼치는 상황에서 이번 경기에서 패하는 팀은 치명타를 맞게 된다. 인천과 제주는 불명예스럽게도 3월부터 꼴찌 다툼을 이어왔다. 인천은 4월 7일 처음 '꼴찌'를 맛본 이후 25라운드까지 치르는 동안 최고 순위가 11위였을 정도로 부진의 늪에 빠졌다. 제주 역시 만만치 않다. 3월 31일 처음 꼴찌로 추락했던 제주의 최고 순위도 10위에 머무를 정도다. 인천은 24라운드에서 '난적' 수원 삼성을 잡으면서 꼴찌 탈출에 성공했고, 제주는 상주에 완패하며 최하위로 추락했다. 매 시즌 강등권 위기를 헤쳐나온 '생존왕' 인천은 제주를 잡고 올해 첫 연승을 통해 강등권에서 벗어나겠다는 각오다. 올해 제주에 1무 1패를 당한 제주도 최근 5경기(3무 2패) 연속 무승의 수렁에서 빠져나와야 하는 만큼 반전을 벼르고 있다. 더구나 제주는 27라운드에서 '난적' 서울과 만날 예정이라 이번에 인천에 패하면 강등 경쟁에서 뒤처지게 돼 승리가 간절하다. 


  1. 추신수, 1볼넷 2삼진…3경기 연속 무안타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2. '닥터K' 크리스 세일, MLB 역대 최소 이닝 2천 탈삼진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3. 올해 홈런왕 30개 칠까…7년 만에 최소 홈런왕 가능성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4. 호날두 '셀프 칭찬' "메시 탁월하지만 난 다른 클럽에서 UCL 우승해봤다"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5. 美 매체 "류현진 ERA 신기록, 가능성 매우 낮다"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6. PS 진출 위한 시험대에 오른 뉴욕 메츠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7. ‘블론세이브’ 고우석, 위기 넘진 못했지만 승리 발판 됐다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8. ‘샌즈까지 가세’ 오리무중, 2019시즌 홈런왕 경쟁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9. '판정 항의에 퇴장' 울산 김도훈 감독, 상벌위 회부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0. 프리드릭 연착륙하고 양의지 오고…NC 5위 굳히기 희소식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1. 레알 시절 떠올린 호날두 "지단은 나를 특별하게 만들었다"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2. 흥미진진 K리그1 26R '울산-전북 우승경쟁…인천-제주 강등다툼'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3. SK 염경엽 감독의 조심스러운 행보…돌다리도 두드린다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4. 맨시티 스털링, '팀 조던' 멤버 되나…1천473억원 계약 가능성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5. 보아텡, “내 행동 비난 받을 만 해... 팬들에게 미안”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16. No Image

    사이영상 위해 무리 않겠다는 류현진 “지금처럼 실점 최소화 목표”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17. 12승 달성 류현진, 다음 선발 등판 일정은?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18. '필승조 변신' LG 송은범, 차명석 매직 통하나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19. 가을야구 가능성↑ LG의 남은 일정, 5강 순위 결정한다?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20. 불운의 아이콘 대구FC…'PK 성공률 꼴찌·골대 강타 1위'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141 Next
/ 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