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티비 포인트 랭킹 10 (2019.09.18)
RANK PLAYER POINT BET
1 동네헌병 8,002,540 ?회
2 BJ한별 258,024 ?회
3 짠꿰반점 78,315 ?회
4 마춰보자구용 74,022 ?회
5 잉붕어 66,335 ?회
6 당나구 64,230 ?회
7 토토왕 63,925 ?회
8 메시부인 63,580 ?회
9 좇대골잡이 62,260 ?회
10 림스 59,075 ?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드리블하는 문선민


 

프로축구 최고의 '스타 군단' 전북 현대에 합류한 첫해. 문선민(27)이 그 한 가운데서 '승리 DNA'를 제대로 흡수하며 에이스로 우뚝 서고 있다. 16일 울산 현대와의 K리그1 26라운드가 열린 전주월드컵경기장은 문선민의 무대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김도훈 감독이 퇴장 징계로 벤치를 비우며 동기부여가 남달랐던 울산은 전북의 공세를 전반 무실점으로 막고, 여러 번 골문을 위협하는 기회를 만들며 '전주성' 공략과 선두 수성을 노렸다. 그러나 후반 들어 문선민이 전북을 깨웠다. 후반 4분 울산 윤영선의 자책골 과정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게 시작이었다. 윤영선이 믹스 쪽으로 건네려던 패스를 전북 신형민이 차단해 문선민에게 연결했고, 페널티 지역을 돌파하던 문선민을 막으려던 윤영선의 발에 공이 맞고 그대로 골문으로 향했다. 문선민의 적극적인 움직임이 있었기에 가능한 장면이었다.

 

기뻐하는 전북 선수들

 


이어 불과 2분 뒤 문선민은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돌파한 뒤 중앙의 로페즈를 향해 정확한 패스를 뒤로 보내 도움을 기록했다. 두 골을 사실상 직접 만들어 낸 문선민은 후반 11분 김인성의 파울을 유도하며 페널티킥까지 끌어냈다. 키커 호사가 실축해 전북의 추가 골로 이어지진 못했으나 강한 인상을 남기기엔 충분했다. 순식간에 전북은 달아올랐고, 결국 3-0 완승으로 선두를 되찾았다. 수치상 기록은 도움 하나였지만, 가장 존재감이 컸던 선수는 단연 문선민이었다. 울산전 도움을 포함해 이번 시즌 그의 공격 포인트는 15개(8골 7도움)로 늘었다. 특히 도움은 지난 시즌 전체 기록(6개)을 이미 넘어섰다. 지난해까진 인천에서 치열한 '생존 경쟁'을 견뎌낸 문선민은 어느덧 이기는 게 익숙한 전북의 축구가 완전히 몸에 밴 모습이다. 간판 공격수 김신욱의 중국 이적 직후인 지난달 10일 대구 FC를 상대로 개인 첫 해트트릭을 폭발하더니, 지난달 20일 FC 서울과의 경기부터 최근 5경기에서는 도움 4개를 집중하며 '돌격 대장'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16일 울산과의 경기 마치고 소감 밝히는 문선민

 


문선민은 "전북의 축구를 터득하고 적응하려고 많이 노력했다"면서 "이제는 비기기만 해도 속이 상하고, '왜 못 이겼나' 반성하게 된다"면서 "더 발전해야 한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귀띔했다. 처음 겪는 '우승 경쟁'에 대해서도 "저는 큰 경기를 즐긴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도 이겨봤으니 큰 부담감이 없다"며 "많은 팬이 오셔서 경기를 즐기시니 저도 즐겁다"며 미소 지었다. 전북의 '에이스'가 된 것 같다는 칭찬엔 "로페즈도 있고, 최근 팀에 합류한 호사까지 개인 능력이 모두 출중하다"면서 "저는 팀에 많은 기여를 하고 싶을 뿐이다. 과분한 말씀"이라며 겸손해했다.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 엔트리 '깜짝 발탁'으로 태극마크를 달았으나 올해 들어 발탁되지 못했던 그가 선두 팀에서 발군의 기량을 뽐내며 대표팀의 선택을 다시 받을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대표팀 얘기가 나오자 문선민은 "전북이 우승을 다투는 팀이기 때문에 우선은 팀 우승이 목표"라며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공격 포인트나 기회를 많이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1. 최지만, 5타수 1안타…탬파베이는 연장 13회 1-0 승리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2. 이강인 개막전 명단 제외…발렌시아는 여전히 '4-4-2'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3. '모라 동점골' 토트넘, 맨시티와 2-2 무승부…'땡큐 VAR'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4. 닥터K 크리스 세일, 팔꿈치 부상으로 부상자명단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5. ‘104kg’ 루카쿠, 과체중으로 세리에A 개막전 결장 가능성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6. 류현진 등판하는 다저스 '톱독'…美 베팅사이트 일심동체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7. 류현진, 내일 애틀랜타전서 시즌 13승 도전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8. kt, KIA 허술한 계투작전 틈타 연장 10회 결승점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9. 김혜성의 치명적인 '실책'…요키시와 팀을 곤경에 빠뜨렸다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10. MLB 양키스, 27시즌 연속 승률 5할 이상 달성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1. 아버지 따라 '전설'의 길 밟는 '바람의 손자' 이정후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2. 설 곳 잃은 바르사 코치뉴, 결국 바이에른 뮌헨으로 임대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3. 황재균·강백호 완벽 복귀…'완전체' kt 5강 자신감↑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4. 메시 빠진 바르사, 라리가 개막전 패배…수아레스까지 '부상'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5. '이기는 맛' 제대로 눈뜬 문선민 "이제 비겨도 반성해요"

    By동네스포츠 Votes0
    Read More
  16. '캉테 활약'에 대만족한 램파드..."놀라운 선수, 마치 축구기계 같아"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17. "류현진, 다저스 잔류…범가너 ATL행" 美 매체 예비 FA 행선지 예측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18. 플래허티-소로카, 류현진-슈어저 사이영상 위협 다크호스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19. ‘포수 한 시즌 최다 3루타’ 박세혁 “더 많이 치고 달리겠다”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20. ‘좌중우’ 전천후 외야수 이형종, “어디서든 호수비”

    By동네이장♥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41 Next
/ 141